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우승팀맞추고상금받기
2020다이어리
  • 손글씨스타 3회차
  • 교보손글쓰기대회 전시페이지
  • 교보인문학석강 2강 장동선 박사
  • 신동엽문학기행
  • 북모닝책강

JAZZ MASTER

VEGGERS(더 베거스) - JAZZ MASTER

판매가격
16,000원
할인가격
13,100 [18%↓ -2,900원]
통합포인트
140원 [1%적립] 적립금 통합포인트 안내
 
GS&POINT0.5% 추가적립 GS&POINT 추가적립 안내
상품코드
8809447081175 (음반코드 : 2475429)
배송비안내
2,000 원 (20,000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배송안내
절판
음반 판매자료는 온/오프라인 동일하게한터차트와 뮤직뱅크 차트, 가온차트 판매량 집계에 100% 반영됩니다. Music sales data from both ON&OFF LINE STORES, Would be 100% counted for HANTEO CHART/MUSIC BANK CHART/GAON CHART.

스크랩

이 상품 정보를 다른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보관함에 담기
미디어
: CD
미디어코드안내
수입구분
: 라이센스
디스크 수
: 1 Disc
제조국
: 한국

음반정보

[한국 펑크의 위기, 그 악조건 속에 등장한 비범한 신예, The Veggers]
2010년대 들어와 펑크 락 쇼가 열리는 장소는 점점 사라져갔다. 거점이 없어지자 수많은 펑크 밴드들 역시 하나 둘 사라졌다. 수많던 팬들은 더 빨리 사라졌다. 한국 인디 음악씬의 시작이었고, 가장 큰 열기를 내뿜던 펑크 씬은 놀라우리만큼 빠르게 위기에 봉착했다. 하지만 이는 다행이기도 했다. "정말 펑크 락을 사랑하는 사람들" 만이 남았기 때문이다. 밴드들은 더욱 더 열정적인 활동을 행했고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양질의 앨범들을 선보였다. 팬들 역시 새로운 인디 유행에 흔들리지 않고 이 음악 장르/문화에 애정을 보냈다. 한국 펑크 씬의 규모와 화제성은 예전 같지 않을지 모른다. 하지만 질적 수준은 현재 최고조이라 할 수 있을 정도다. The Veggers 는 그러한 최악의 타이밍에 등장했다. 그리고 최고조의 순간을 만들어 가고 있는 밴드다.

2010년 경기도 안양/평촌 지역의 20대 청년 4인방으로 결성된 이들은 "어린 나이로 인한 인맥 없음" + "지방 밴드 특유의 거점 없음" + "그로 인한 인지도 확장의 패널티 보유" 라는 만만치 않은 약점을 지니고 있었다. 하지만 이들은 공연을 할 수 있는, 자신들을 불러주는 모든 공연에 닥치는대로 참가하며 서서히 이름을 알렸고, 2013년에는 100% DIY 로 자신들이 직접 데뷔작 Survival Of The Fittest 을 제작/발표하기도 한다. 이들은 언제나 용감했고 부지런했다. 이는 The Veggers 라는 밴드로 하여금 독특한 아이덴티티 확보를 하게 만들었다. 고전 락앤롤과 하드코어 펑크가 믹스 된 독특한 음악적 캐릭터의 확보는 가장 먼저 거론 될 만한 요소다. The Veggers 에는 80년대 하드코어 특유의 극단적 객기 표출에 의한 원초적 쾌감이 있었고, 그와 정 반대 요소라 할 수 있는 고전 락앤롤 탐구정신에 의한 뛰어난 음악적 센스 표출 & 연주 테크닉의 발휘가 있었다. 하드코어 펑크 파티 무뢰배로의 아이덴티티, 락앤롤 탐구 영스터라는 매우 이질적 요소의 나이스한 콤비네이션을 지닌 The Veggers 의 강렬한 매력은 서서히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고, 이들 특유의 용감과 성실함이 더해지며 그 속도를 더해갔다. 100% DIY 인디/언더그라운드 비즈니스 마인드에도 불구하고 The Veggers 는 이런저런 음악 언론/컴피티션 상위권에 적잖게 등장했다. 이는 간단하게 말해서 "한국 펑크 씬을 다시금 뜨겁게 만드는 영건들 중 No.1 성과" 라고 할 수 있는 것이기도 했다. 이들은 애써 꼼수적 홍보 문구를 제작하지 않아도 된다. 이즈노, 노순규, 유새우, 표돈, 밴드 구성원 각자의 뛰어난 실력과 센스, 그리고 이 네 명의 음악적 케미스트리가 훨씬 더 화려하기 때문이다.

[매니악함의 극치를 통한 발전이라는 정공법, The Veggers 의 2번째 앨범 Jazz Master]
20대 초반이라는 약관에 나이에 발표한 첫 데뷔작 Survival Of The Fittest 은 이런저런 악재를 뚫고 적잖은 인정과 사랑을 받았다. 평단의 호평이 있었고, 적잖은 팬들의 확보도 있었다. 한마디로 실력과 인지도의 성장세의 완벽한 윈-윈 그래프였다. 이러한 순간이 왔을 때 밴드들 대부분은 비슷한 결론을 내린다. 승부수를 던져 밴드의 성장세의 정점을 기록하려 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승부수는 대체적으로 "좀 더 많은 팬을 잡기 위한 대중적 튜닝"으로 귀결된다. 이는 나쁜 선택이 아니다. 재능이 있고, 용기도 있는 밴드들이 그러한 선택이 매우 옳았음을 수많은 명작들을 통해 제대로 보여 주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놀랍게도 The Veggers 의 선택은 정반대이다. 이들은 자신들이 구사하는 "하드코어 펑크" 라는 장르의 아이덴티티에 걸맞는 심화작업을 이 앨범에서 행한다. 더욱 빠르게, 더욱 거칠게, 더욱 심플하게, 더욱 격렬하게, 더욱 신랄하게, 더욱 극단적으로 말이다. 두 번째 앨범 Jazz Master 을 통해서 이들이 노리는 승부수는 인지도 확보가 아니다. 하드코어 펑크라는 특정 언더그라운드 음악 장르 특유의 매니악함의 완벽한 확보가 목표이다. 한마디로 "한 분야의 있어서의 마스터" 가 되기 위해 도전하는 것이다.

The Veggers 의 신작은 간단하게 말해서 "28곡 / 40분" 으로 모든 것이 설명되는 한 장이다. 데뷔작 Survival Of The Fittest 에서 선보였던 80 US 하드코어 펑크와 빈티지/개러지 락앤롤의 만남은 여전하다. Circle Jerks, Gang Green, Adolescents 와 같은 객기 넘치는 80 US 하드코어 아이콘들, The Jam, Buzzcocks, The Cramps 와 같은 펑크 기반의 락앤롤 히어로들이 바로 떠올려 지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여기에 신작만의 특징 "더욱 ?고 빠르고 강력한 파괴력" 이 첨부된다. 그 파괴력은 하드코어 펑크의 극단화로 탄생 된 그라인드코어/패스트코어 아이콘들인 Napalm Death, Siege, Drop Dead 등이 생각 날 정도로 매우 매우 강렬하다. 허나 이 앨범을 무식하기만 앨범으로 생각하면 곤란하다. 전작 Survival Of The Fittest 에서 선보였던 하드코어 펑크와 락앤롤의 황금조합은 여전하며, 그 두 가지 요소의 분리/극대화를 통해 탄생 된 초 강력 사운드 & 로큰롤 바운스 특유의 매력이 주가 되는 빈티지한 록 넘버들의 새로운 매력도 굉장하다. 신작 Jazz Master 의 포인트는 "강력하되 다양하게" 로 이해 해야만 옳을 것이다.

사운드만 강력해지고 다양해졌다고만 생각하면 안 된다. 좌우 논쟁에서 벗어나 한 발자국 더 나아간 신랄한 코멘터리를 아끼지 않고 뿜어내는 점 또한 이 앨범 Jazz Master 의 매력 포인트이다. 현대 한국 사회에 팽배한 "약자가 무조건 옳다" 라는 삐뚤어진 마인드를 공격하는 Under Dogma, "두유노우 XXX" 로써 다양하게 악용되는 삐뚤어진 애국심을 분쇄하는 트랙이자 Crying Nut 의 멤버 김인수가 피쳐링한 Kimchi Klux Klan, 하고픈 건 저항주의 펑크지만 되고픈 건 인기 펑크 록 스타인 이중잣대를 비판하는 Wannna Do Wanna Be 등은 격렬한 사운드에 어울리는 격렬함을 보여주며 리릭가즘을 청자에게 전달한다. 물론 신랄한 코멘터리가 전부가 아니다. 다양한 사운드 구비만큼 가사의 소재 역시 다양한 것 또한 Jazz Master 앨범의 묘미! 택시의 편안함을 재미지게 표현한 Taxi, SNS 의 폐해(?)를 흥겹게 불러 제낀 SNS (이 곡은 Look And Listen 의 이정민이 참여 해 주기도 했다) , 브라스 파트까지 가세하고 있는 트랙이자 호러와 락앤롤이라는 전통적인 황금조합에 어울리는 센스 넘치는 Rot N' Roll 등은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는 문장이 반드시 필요하기도 하다.

The Veggers 의 두 번째 Jazz Master 는 "한국 펑크의 또 한번의 변화이자 발전을 보여주는 앨범" 이라고 단정 할 수 있는 앨범이다. 발전이라는 단어에 어울리는 중추는 인기가 아닌, 무엇보다 음악적인 요소의 임팩트함이 되어야만 옳다. 이들의 신작은 그 조건에 완벽히 부합한다. 하드코어 펑크와 락앤롤이라는 음악 특유의 매력을 극대화 시키며 매니악함의 극을 보여주며, 그 폭발 속에 다양한 코드의 음악적 희노애락을 선보이며 버라이어티한 재미의 극 역시 보여준다. 이러한 사운드가즘의 극을 보여 줄 수 밖에 없는 용감함과 성실함 역시 최고조로 발휘된다. 한국 펑크의 시작 그 자체인 아이콘 밴드 Crying Nut 의 멤버 김인수가 프로듀서로 참여, 다양한 노하우를 이들에게 전수하여 The Veggers 가 지닌 재능과 열정을 좀 더 화려하게 빛낼 수 있게끔 큰 도움도 주었다는 부분, 밴드의 격렬하고 화려한 성장세를 가장 확실하게 기록하기 위해 선택한 "원 테이크 레코딩" 에서 비춰지는 엄격한 자기관리의 현장 또한 쉽게 간과하기 힘들다. 앨범을 플레이어에 거는 바로 그 순간, 한국 펑크의 또 다른 역사가 시작되는 것이다. 펑크 락 공연이 열리던 그 장소에 대한 추억은 이제 과거의 이야기일 뿐이다. The Veggers 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간다. 신작 Jazz Master 와 함께 말이다.

간단리뷰

  • $[userId]

    $[review]

    평점 $[grade]점

    $[regstDt]

평점주기

리뷰 쓰기

현재 0 / 200 bytes (최대 한글 100자, 영문 200자)

상품 Q&A는 상품문의하기를, 주문/배송/교환/반품 문의는 고객센터 문의하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 Q& A 테이블
구분 제목 작성자 작성일
$[procStatGbnName] $[prdtQnaTitle] $[userIdBlock] $[askRegstDt]
0건의 북뉴스가 있습니다. 북뉴스 바로보기

교환/ 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안내 테이블
반품/교환방법
  1.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