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제9회 스토리공모전
[점포] 꿈나무 어린이 독서통장
[고정]VORA
[고정]sam7.8 홍보
  • 교보인문기행
  • 교보 손글씨 2020 폰트 오픈
  • 교보아트스페이스
  • 교보문고 SNS 공식 계정 이벤트
  • 교보손글씨대회

EVERYBODY HERE WANTS YOU BACK [EP]

매장재고

오희정 - EVERYBODY HERE WANTS YOU BACK [EP]

판매가격
13,000원
할인가격
10,400 [20%↓ -2,600원]
통합포인트
110원 [1%적립] 적립금 통합포인트 안내
 
GS&POINT0.5% 추가적립 GS&POINT 추가적립 안내
상품코드
8809373221577 (음반코드 : 2438584)
배송비안내
2,000 원 (20,000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배송안내
예상출고일 2일 이내 (상품주문 후 3~4일 이내 받을 수 있습니다.)
음반 판매자료는 온/오프라인 동일하게한터차트와 뮤직뱅크 차트, 가온차트 판매량 집계에 100% 반영됩니다. Music sales data from both ON&OFF LINE STORES, Would be 100% counted for HANTEO CHART/MUSIC BANK CHART/GAON CHART.
바로드림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안내
바로드림 서비스는 버전 선택이 불가능, 포스터 및 경품, 사은품이 포함되지 않으며 이벤트응모에 제외됩니다(사인회 포함)

스크랩

이 상품 정보를 다른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장바구니 담기 바로구매 바로드림 보관함에 담기

Track List

DISC 001
TRACK LIST 테이블
No. 곡명
01 칭찬은 햇빛
02 나른하다
03 Replay
04 Coffee Machine
05 Everybody Here Wants You Back
06 우리둘이
07 우리둘이 Palpal Remix
08 노는건 햇살 Tafkabuddah Remix
미디어
: CD
미디어코드안내
수입구분
: 라이센스
디스크 수
: 1 Disc
제조국
: 한국

음반정보

팝이 마지막으로 낭만적이었던 순간을 과장 없이 노래하는 오희정의 솔로 EP [Everyday here wants you back]

그녀를 처음 만난 건 홍대의 한 음악 바였다.나는 그곳에 처음 음악을 틀러 갔고 그녀는 몇 년째 음악을 틀고 있었다. 그러니까 우리는 홍대 음악 바의 아르바이트생이었다. 홍대 앞의 음악 바라는 곳은 흔히 생각하는 것과 달리 시시한 곳이다. 하루에도 몇 번 씩 신청곡으로 들어온 제이슨 므라즈Jason Mraz의 노래가 흘러 나오고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음악이란 앞에 있는 여자를 꼬시는 수단으로 쓰일 뿐이다. 하지만 눈을 조금만 돌려 보면 시시함과 싸우며 조금이라도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과 그 안에 담긴 비밀을 들려 주기 위해 섬세하게 곡을 고르는 디제이를 발견할 수 있다.
그녀는 서글서글한 표정을 하고 있지만 절대 두루뭉술하게 말하지 않는다. 자신의 시간에 늦는 법이 없고 늘 채식 식단의 도시락을 싸왔다. 그녀는 가끔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컴필레이션으로 만들어 가져왔다. 우리는 종종 교대 시간이 지났음에도 자리에 떠나지 않고 좋아하는 음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녀가 좋아하는 건 텔레팝뮤직Telepopmusik, 뷔욕Bjork,
골드프랩Goldfrapp처럼 팝의 범주에서 자신의 모든 사운드를 콘트롤 하는 여성 음악가의 음악이었다. 그녀는 내게 언젠가 이런 음악을 하고 싶다고 얘기했다. 그 후로 많은 시간이 흘렀다. 나는 음악 바의 일을 그만뒀고 머지않아 음악 바는 문을 닫았다. 그녀가 10년 가까이하던 밴드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는 해체했다. 나는 SNS로 그녀의 소식을 듣고 가끔 안부를 주고받았다. 그녀는 동생의 카페 일을 돕게 됐다 얘기했고 나는 또 생활고에 지쳐 누군가 음악을 그만두는 그런 흔한 일이 일어났구나 했다. 그리고 한참 후 그녀는 내게 솔로 음반을 만들었다며 그에 관한 글을 써달라 부탁했다. 그녀가 음악을 그만두지 않았음에 안도하며 일단 음악을 듣고 싶다 얘기했다

그녀의 첫 EP [Everyday here wants you back]은 그녀가 내게 언젠가 하고 싶다던 음악이 담겨 있는 음반이다. 내가 그녀에게서 듣고 싶던 음반이기도 하다. 굳이 이 음반을 포장하자면 요즘 유행하는 조금 힙한 여성싱어송라이터의 일렉트로 팝이라 부를 수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이 음반에서 '일렉트로 팝'과 '여성 싱어송라이터'라는 포장지를 벗기면 포장지가 언제 있었냐는 듯 단단하고 빛나는 구성물을 확인할 수 있다. 오희정이 만드는 노래는 미끄럼틀을 타듯 다양한 음역을 오가지만 좋은 멜로디의 정수를 잃지 않는다. 콕토 트윈스Cocteau Twins, 세인트 에띠엔Saint Etienne 그리고 케이트 부쉬Kate Bush까지. 팝이 마지막으로 낭만적이었던 순간의 멜로디다. '햇빛'이 비추는 '나른'한 그녀의 사운드는 자신이 좋아하는 다운 템포의 일렉트로 팝부터 과거와 미래에 교묘하게 발을 걸치고 있는 칠웨이브까지 다양한 결을 들려준다. 이 음반의 가장 아름다운 점은 여기에 과장이 없다는 점이다. 그녀가 만든 사운드는 의도하지 않은 듯 일렉트로 팝의 좋은 요소를 가져오고 곡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가볍게 칠웨이브의 파도를 탄다. 요즘 같은 시대 조금 심심하게 느껴질까봐 두 프로듀서가 리믹스 곡을 보탰다. 버진 랩Virgin Lab의 반쪽 팔팔Palpal은 디스코의 신스사운드와 보컬 에디트로 그녀의 노래를 미러볼 아래 둔다. 앱스트랙트 힙합 디제이 타프카 부다Tafka Buddah는 다운템포 비트로 '햇빛'에 '햇살'을 더했다.

[Everyday here wants you back]은 미래의 사운드를 제시하거나 기술적으로 탁월한 음반은 아니다. 분명한 건 이 음반이 팝이 아름다웠던 순간을 재현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거추장스러운 치장도 유행하는 수식어도 필요하지 않다. 어깨의 힘을 거두고 온전히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으로 찾아온 오희정의 소박한 솔로 데뷔를 환영한다.

하박국 (영기획YOUNG,GIFTED&WACK 운영자)

간단리뷰

  • $[userId]

    $[review]

    평점 $[grade]점

    $[regstDt]

평점주기

리뷰 쓰기

현재 0 / 200 bytes (최대 한글 100자, 영문 200자)

상품 Q&A는 상품문의하기를, 주문/배송/교환/반품 문의는 고객센터 문의하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 Q& A 테이블
구분 제목 작성자 작성일
$[procStatGbnName] $[prdtQnaTitle] $[userIdBlock] $[askRegstDt]
0건의 북뉴스가 있습니다. 북뉴스 바로보기

교환/ 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안내 테이블
반품/교환방법
  1.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빠르게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