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선물포장 박스 리뉴얼
수능끝스라벨이필요
보라 서비스 오픈
  • 11월 수요낭독공감
  • 북모닝 책강

SYMPHONY NO.6 'PATHETIQUE'/ TEODOR CURRENTZIS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6번 <비창> - 무지카 에테르나 & 테오도르 쿠렌치스]

매장재고

이벤트

PETER ILYICH TCHAIKOVSKY - SYMPHONY NO.6 'PATHETIQUE'/ TEODOR CURRENTZIS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6번 <비창> - 무지카 에테르나 & 테오도르 쿠렌치스]

판매가격
17,500원
할인가격
14,000 [20%↓ -3,500원]
통합포인트
140원 [1%적립] 적립금 통합포인트 안내
 
GS&POINT0.5% 추가적립 GS&POINT 추가적립 안내
상품코드
8803581183702 (음반코드 : 2506310)
배송비안내
2,000 원 (20,000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배송안내
예상출고일 2일 이내 (상품주문 후 3~4일 이내 받을 수 있습니다.)
음반 판매자료는 온/오프라인 동일하게한터차트와 뮤직뱅크 차트, 가온차트 판매량 집계에 100% 반영됩니다. Music sales data from both ON&OFF LINE STORES, Would be 100% counted for HANTEO CHART/MUSIC BANK CHART/GAON CHART.
바로드림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안내
바로드림 서비스는 버전 선택이 불가능, 포스터 및 경품, 사은품이 포함되지 않으며 이벤트응모에 제외됩니다(사인회 포함)

스크랩

이 상품 정보를 다른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장바구니 담기 바로구매 바로드림 보관함에 담기

미디어
: CD
미디어코드안내
수입구분
: 라이센스
디스크 수
: 1 Disc
제조국
: 한국

음반정보

락스타 같은 외모,
누구도 따를 수 없는 지휘 스타일
테오도르 쿠렌치스
Teodor Currentzis

2017년 새 앨범
차이콥스키 교향곡 6번
비창 (Pathetique)

"내게 10년의 시간을 준다면 클래식 음악을 살려내겠다”
- 2005년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2005년, 한 지휘자를 소개하는 영국 텔레그래프 지의 지면. 당시 서른 둘의 지휘자는 당차다는 표현이 무색해질 정도의 말을 이어 나갔다. 클래식 음악계가 점점 쇠퇴한다고 말하는 이는 있어도 음악 그 자체가 죽어간다고 말하는 이 드문 이 업계에서 그는 무엇을 보고 경험한 것일까? 어느덧 그가 클래식 음악을 구원하겠다고 한지가 10년이 훌쩍 지났다. 지금 음악계는 테오도르 쿠렌치스의 이름을 주목한다.
무신 스쿨의 일원이 된 쿠렌치스는 모스크바로부터 1,385km 떨어진 지방 도시 페름의 오페라 극장에 터를 잡고, 러시아 전역을 뒤져 선발한 단원들로 자신만의 오케스트라인 무지카 에테르나를 조직했다. 그리고 자신의 단체와 함께 음반을 만들어냈다. 오페라 지휘자로 시작했으니 퍼셀의 [디도와 에네아스], 모차르트의 다 폰테 삼부작인 [돈 조반니], [피가로의 결혼], [코지 판 투테]같은 고전 오페라 레퍼토리를 비롯해 쇼스타코비치의 [교향곡 14번]같은 작품을 녹음했다.

누군가는 그와 무지카 에테르나의 퍼셀 연주를 듣고 ‘러시아에서 감상할 수 있는 최상의 바로크 연주’라 말했고 독일의 시사 주간지 디 차이트는 “음악계는 페름 오페라에게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라고 평했다. 이 말은 페름 오페라의 상주 단체인 무지카 에테르나와 이를 지휘하는 쿠렌치스에게도 배울 것이 많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테오도르 쿠렌치스는 그렇게 명성을 만들어가며 약속의 10년을 보냈다. 2018/19 시즌부터 테오도르 쿠렌치스는 무지카 에테르나 활동과 더불어 슈투트가르트 방송 교향악단과 남서독일 방송 교향악단이 합병되어 새롭게 출발하는 SWR 교향악단의 상임지휘자로 활동할 계획이다.

표트르 일리치 차이콥스키는 자신을 가리켜 ‘교향곡에는 맞지 않는 사람’이라 말했다. 사실, 차이콥스키에게 교향곡 작곡은 천성에 맞지 않았지만 음악 전반에 대한 특별한 감각으로 교향곡이라는 장르를 견뎌내고 있었다. 하지만 몇번의 실패를 거듭하고 심기일전했을 때 상황은 달라져 있었다. 차이콥스키는 새 교향곡 작곡에 착수하면서 이 작품이 ‘부제가 붙으며’,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라고 주변인에게 넌지시 언급했다. 그렇게 [교향곡 6번]이 완성되었고, 이후 차이콥스키는 작품에 ‘비창’이라는 부제를 붙여주었다. ‘비창’은 특별한 작품이었다. 차이콥스키는 “내가 쓴 작품 중에서 최고이고 특히 가장 진실된 작품이라는 사실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고 자주 말하곤 했다.

우리는 지금 테오도르 쿠렌치스가 지휘하는 ‘비창’을 듣고 있다. 쿠렌치스가 지휘하는 무지카 에테르나의 소리는 우리에게 익숙한, 잘 다듬어진 소리와는 거리가 멀다. 현은 다소 날카롭고 금관은 찢어질 듯 울린다. 쿠렌치스는 안전 일변도로 일관하는 클래식 음악에 해석을, 그리고 개성을 다시 불러낸 것이다.

간단리뷰

  • $[userId]

    $[review]

    평점 $[grade]점

    $[regstDt]

평점주기

리뷰 쓰기

현재 0 / 200 bytes (최대 한글 100자, 영문 200자)

상품 Q&A는 상품문의하기를, 주문/배송/교환/반품 문의는 고객센터 문의하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 Q& A 테이블
구분 제목 작성자 작성일
$[procStatGbnName] $[prdtQnaTitle] $[userIdBlock] $[askRegstDt]
0건의 북뉴스가 있습니다. 북뉴스 바로보기

교환/ 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안내 테이블
반품/교환방법
  1.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