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이북]매일 500원 북돋움캐시
  • 교보인문학석강 민은기 교수
  • 2020 손글쓰기캠페인
  • 제61회 한국출판문학상
  • 교보인문학석강 - 유튜브 강연
  • 교보아트스페이스

FIDELIO/ MANFRED HONECK [베토벤: 피델리오] [한글자막]

매장재고

DVD LUDWIG VAN BEETHOVEN - FIDELIO/ MANFRED HONECK [베토벤: 피델리오] [한글자막]

판매가격
43,000원
할인가격
39,000 [9%↓ -4,000원]
통합포인트
390원 [1%적립] 적립금 통합포인트 안내
 
GS&POINT0.5% 추가적립 GS&POINT 추가적립 안내
상품코드
0814337017606 (음반코드 : 2538326)
배송비안내
무료배송 배송비 안내
배송안내
예상출고일 4일 이내 (상품주문 후 5~6일 이내 받을 수 있습니다.)
바로드림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안내
바로드림 서비스는 버전 선택이 불가능, 포스터 및 경품, 사은품이 포함되지 않으며 이벤트응모에 제외됩니다(사인회 포함)

스크랩

이 상품 정보를 다른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장바구니 담기 바로구매 바로드림 보관함에 담기

Track List

DISC 001
TRACK LIST 테이블
No. 곡명
001 VORSPANN (LUDWIG VAN BEETHOVEN)
002 FIDELIO OP. 72 (OPER IN 2 AKTEN) LEONOREN-OUVERTURE NR. 3 C-DUR OP. 72B
003 O WAR ICH SCHON MIT DIR VEREINT (1. AKT)
004 JETZT, SCHATZCHEN, JETZT SIND WIR ALLEIN
005 DER VATER!
006 MIR IST SO WUNDERBAR
007 HAT MAN NICHT AUCH GOLD BEINEBEN
008 ES GIBT NOCH ETWAS
009 GUT, SOHNCHEN, GUT!
010 MARCIA
011 HA! WELCH EIN AUGENBLICK!
012 JETZT, ALTER, JETZT HAT ES EILE!
013 ACH, BRICH NOCH NICHT, DU MATTES HERZ!
014 FIDELIO! DA BIST DU SCHON WIEDER ALLEIN
015 UM IN DER EHE FROH ZU LEBEN
016 FIDELIO! WENN DU AUCH SONST NIEMANDEN HAST
017 EIN MANN IST BALD GENOMMEN
018 O WELCHE LUST, IN FREIER LUFT
019 NUN SPRECHT, WIE GING'S?
020 GOTT! WELCH DUNKEL HIER! (2. AKT)
021 WIE KALT ES IST!
022 NUR HURTIG FORT, NUR FRISCH GEGRABEN!
023 WAS IST?
024 WUCH WERDE LOHN IN BESSERN WELTEN
025 ER STERBE! DOCH ER SOLL ERST WISSEN
026 ICH KANN MICH NOCH NICHT FASSEN
027 ZUR RACHE, ZUR RACHE!
028 WER EIN HOLDES WEIB ERRUNGEN
029 APPLAUS UND ABSPANN

상품 추가정보

출연자 : 니콜 슈발리에, 에릭 커틀러, 크리스토프 피셰서, 가보르 브레츠, 멜리사 프티

감독 : 크리스토프 발츠 │ 언어 : 독일어 │ 자막 : 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화면 : 16:9 │ 음향 : PCM STEREO DTS 5.1
상영시간 : 130분 │ 디스크 수 : 1 │ 제작년도 : 2020 │ 등급 : 전체이용가

미디어
: DVD
미디어코드안내
수입구분
: 수입
디스크 수
: 1 Disc
지역코드
지역코드안내
제조국
: EU

상품정보

LUDWIG VAN BEETHOVEN - FIDELIO/ MANFRED HONECK [베토벤: 피델리오] [한글자막]

만프레드 호넥(지휘), 빈 심포니 오케스트라 & 아르놀트 쇤베르크 합창단, 니콜 슈발리에(레오노레), 에릭 커틀러(플로레스탄), 크리스토프 피셰서(로코), 가보르 브레츠(돈 피차로), 멜리사 프티(마르첼리네), 크리스토프 발츠(연출)

2020 테아터 안 데어 빈 실황 - 베토벤: 피델리오 [한글자막]

레오노레 서곡 3번이 사용된 1806년 개정판, 최고의 무대로 부활하다

베토벤의 유일한 오페라 [피델리오]는 1805년 [레오노레]로 초연되었고, 1814년 결정판이 나왔다. 그런데 1806년에도 개정이 있었다.

네 곡에 달하는 서곡 중 가장 뛰어난 ‘레오노레 서곡 3번’을 사용한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초판도 아니요, 결정판도 아닌 탓에 공연이나 음반이 거의 없었던 판본이다.

아카데미 조연상을 2회나 수상한 오스트리아 배우 크리스토프 발츠는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아 그의 세 번째 오페라 연출로 1806년 개정판 [피델리오]를 선택했다.

이 오페라를 초연하고 개정판도 공연된 유서 깊은 테아터 안 데어 빈 실황으로, 코로나 상황을 감안한 무관객 공연이다. 연주도 훌륭하지만 나사형 계단을 이용한 고정된 무대에서 섬세한 연기와 조명으로 베토벤 휴머니즘의 정수를 뽑아냈다.

- 베토벤의 [레오노레] 혹은 [피델리오]는 피에르 가보의 프랑스 오페라 [레오노르]를 독일어로 번역하여 사용한 오페라다. 정치적 부담을 줄이고자 배경은 스페인의 세비야로 삼았다. 주제는 부당하게 투옥당한 남편을 구출하고자 남자로 변장하고 감옥에 일자리를 얻은 아내의 용감한 행동을 칭송하는 것이다. 작곡은 당시 베토벤이 귀족의 미망인 요제피네 브룬스빅과 사랑에 빠져 있던 시기에 주로 진행되어 베토벤의 여성관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요제피네는 '불멸의 연인에게 보내는 편지'의 가장 유력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 베토벤의 작품으로는 이례적으로 여러 번 개정되었는데, 초판은 1805년에 나왔고, 개정판은 1806년, 최종판은 1814년에 완성되었다. 이중 초판과 개정판은 [레오노레]로, 최종판은 [피델리오]로 불린다. 하지만 개정판도 당시 포스터에는 [피델리오]로 소개되었고 본 실황도 그렇게 표기했다. 베토벤은 서곡을 4곡이나 썼는데, 초판에는 레오노레 서곡 2번, 개정판에는 레오노레 서곡 3번, 그리고 최종판에는 피델리오 서곡을 사용했다.

- 1806년 개정판은 본 시절부터 베토벤의 친구였던 슈테판 폰 브로이닝이 수정한 대본을 바탕으로 했다. 1814년 결정판과 비교하면 감옥 장면 중 플로레스탄과 레오노레의 노래가 더 많은 반면 피날레 부분은 더 짧다.

- 이 프로덕션의 연출자 크리스토프 발츠(1956~)은 오스트리아와 독일 국적을 갖고 있지만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2회(2009/2012)나 수상한 세계적 배우다. 연극과 오페라 연출에도 진출하여 각광을 받고 있다. 배우 출신답게 출연자들의 연기를 섬세하게 지도하는데, 본 공연도 "오페라 스타일의 장황한 제스처 없이도, 풍부한 뉘앙스의 액팅이 돋보인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간단리뷰

  • $[userId]

    $[review]

    평점 $[grade]점

    $[regstDt]

평점주기

리뷰 쓰기

현재 0 / 200 bytes (최대 한글 100자, 영문 200자)

상품 Q&A는 상품문의하기를, 주문/배송/교환/반품 문의는 고객센터 문의하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 Q& A 테이블
구분 제목 작성자 작성일
$[procStatGbnName] $[prdtQnaTitle] $[userIdBlock] $[askRegstDt]
0건의 북뉴스가 있습니다. 북뉴스 바로보기

교환/ 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안내 테이블
반품/교환방법
  1.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