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북캉스 선물주간(8월)
내가 만든 카드로 BOOK FLEX
  • 교보인문학석강 정혜신 작가
  • 손글씨스타
  • 교보아트스페이스 7-8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SYMPHONY NO.2 ”RESURRECTION” & NOBODY KNOWS DE TROUBLE I SEE/ HAKAN HARDENBERGER, ANDRIS NELSONS [말러: 교향곡 2번 <부활> & 침머만: 트럼펫 협주곡 - 안드리스 넬손스] [한글자막]

매장재고

블루레이 GUSTAV MAHLER/ BERND ALOIS ZIMMERMANN - SYMPHONY NO.2 ”RESURRECTION” & NOBODY KNOWS DE TROUBLE I SEE/ HAKAN HARDENBERGER, ANDRIS NELSONS [말러: 교향곡 2번 <부활> & 침머만: 트럼펫 협주곡 - 안드리스 넬손스] [한글자막]

  • 제작사 : C MAJOR 레이블 : C MAJOR
  • 출시일 : 2019년05월10일
판매가격
47,000원
할인가격
42,900 [9%↓ -4,100원]
통합포인트
430원 [1%적립] 적립금 통합포인트 안내
 
GS&POINT0.5% 추가적립 GS&POINT 추가적립 안내
상품코드
0814337014902 (음반코드 : 2520870)
배송비안내
무료배송 배송비 안내
배송안내
예상출고일 4일 이내 (상품주문 후 5~6일 이내 받을 수 있습니다.)
BLU-RAY 전용 플레이어 상품이며, DVD 플레이어에서는 재생이 되지 않습니다.
바로드림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매장에서 직접 수령안내
바로드림 서비스는 버전 선택이 불가능, 포스터 및 경품, 사은품이 포함되지 않으며 이벤트응모에 제외됩니다(사인회 포함)

스크랩

이 상품 정보를 다른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장바구니 담기 바로구매 바로드림 보관함에 담기

Track List

DISC 001
TRACK LIST 테이블
No. 곡명 듣기
01 SYMPHONY NO. 2 IN C MINOR "RESURRECTION" (GUSTAV MAHLER) SYMPHONY NO. 2 IN C MINOR
02 TRUMPET CONCERTO IN C 'NOBODY KNOWS DE TROUBLE I SEE' (BERND ALOIS ZIMMERMANN) TRUMPET CONCERTO IN C 'NOBODY KNOWS DE TROUBLE I SEE' 듣기

상품 추가정보

자막 : 한국어, 독일어, 영어, 프랑스어, 일본어
화면 : 1080I 16:9 │ 음향 : PCM STEREO DTS-HD MA 5.0
상영시간 : 110분 │ 디스크 수 : 1 │ 등급 : 전체이용가

미디어
: BLU-RAY DISC
미디어코드안내
수입구분
: 수입
디스크 수
: 1 Disc
제조국
: EU

상품정보

GUSTAV MAHLER/ BERND ALOIS ZIMMERMANN - SYMPHONY NO.2 ”RESURRECTION” & NOBODY KNOWS DE TROUBLE I SEE/ HAKAN HARDENBERGER, ANDRIS NELSONS [말러: 교향곡 2번 <부활> & 침머만: 트럼펫 협주곡 - 안드리스 넬손스] [한글자막]

안드리스 넬손스(지휘),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호칸 하르덴베리에르(트럼펫), 예카데리나 구바노바(메조소프라노), 루시 그로웨(소프라노), 바이에른 방송합창단

트럼펫에 매료되고, 말러의 합창 사운드에 빠져든다
넬손스(1978~)는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2015~)와 보스턴 심포니(2014~)를 양손에 거머쥔 젊은 명장이다. 영상물은 2017년 7월 28·29일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실황으로 공연 직후 언론의 찬사를 받은 연주이다.
말러의 ‘부활’을 보고 선택하겠지만 베른 치머만(1918~1970)의 트럼펫 협주곡에 빠져들 것이다. 2018년 서울시향과 같은 곡을 선보이기도 했던 협연자 호칸의 날렵하고 완벽한 기교, 비밥 재즈의 기운이 흐르는 작품성이 현대음악의 새 풍경을 열어준다.
공연의 ‘본론’인 말러에서 넬손스는 모든 힘을 5악장 합창에 쏟아 붓는다. 합창의 에너지가 이만큼 풍부한 연주는 없을 듯.
‘잘츠부르크 메시지’의 “높은 찬사는 성악가 예카테리나 구바노바, 루시 크로위 바이에른 방송합창단에게로 돌려야 한다!”는 후기가 딱 맞아 떨어질 정도다.

[보조자료]

안드리스 넬손스(1978~)는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2015~)와 보스턴 심포니(2014~)를 양손에 거머쥐고 있는 젊은 명장이다.

그의 진가는 고전과 현대음악이 어우러진 공연에서 빛을 발한다.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의 취임공연(2018년 2월 22일)에서도 19세기(멘델스존)부터, 20세기(베르크)와 21세기(슐라이에르마허) 작품을 한 자리에 모으며 자신의 장기가 무엇인지를 과감히 드러냈다.

이 영상물은 2017년 7월 28·29일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실황으로, 공연 직후 언론의 찬사를 받은 연주이다. 베른 알로이 치머만(1918~1970)의 트럼펫 협주곡 ‘아무도 내가 아는 고통을 알지 못한다’과 말러 교향곡 2번 ‘부활’이다.

말러의 ‘부활’ 교향곡을 보고 이 영상물을 선택하겠지만 오히려 트럼펫 협주곡에 매료된다. 협연자 호칸 하르덴베리에르는 암보로 연주할 정도로 이 곡에 능통한 단골이다. 2018년 내한해 서울시향과 같은 곡을 연주하기도 했다.

그의 연주는 정교하고 날렵하다. 맑고 유연한 플라터텅잉은 물론 약음기를 번갈아 사용하며 마법 같은 사운드를 연출한다. 현대곡이지만 후반부로 가면 비밥 재즈의 기운이 흐른다. 현대음악에 몰두하는 빈 필 단원들의 모습이지만, 빅밴드 재즈오케스트라의 여흥이 묻어나오기도 한다. 색소폰과 전자오르간이 함께 하기도 한다.

말러 교향곡 2번은 이 무대의 본론과도 같다. 넬손스는 완벽주의에 가까운 해석으로 풍부한 사운드를 길어 올린다. 후반으로 갈수록 넬손스와 빈 필은 점입가경을 이룬다. 폭풍 같이 흐르는 템포에서도 한 치의 흐트러짐이 없다.

이 ‘본론 속의 본론’은 5악장. 5장의 서곡격인 4악장에서 예카테리나 구바노바(메조소프라노)는 ‘원광'(Urlicht)’의 가사를 그윽한 목소리로 수놓는다. 5악장에서 넬손스는 모든 힘을 합창에 쏟아 붓는다. 지휘봉도 내려놓고 손가락으로 합창의 미세한 표정을 그려나간다. 공연 후 ‘잘츠부르크 메시지’의 “높은 찬사는 성악가 예카테리나 구바노바, 루시 크로위 바이에른 방송합창단에게로 돌려야 한다!”는 후기가 딱 맞아 떨어질 정도다.

간단리뷰

  • $[userId]

    $[review]

    평점 $[grade]점

    $[regstDt]

평점주기

리뷰 쓰기

현재 0 / 200 bytes (최대 한글 100자, 영문 200자)

상품 Q&A는 상품문의하기를 , 주문/배송/교환/반품 문의는 고객센터 문의하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 Q& A 테이블
구분 제목 작성자 작성일
$[procStatGbnName] $[prdtQnaTitle] $[userIdBlock] $[askRegstDt]
0건의 북뉴스가 있습니다. 북뉴스 바로보기

교환/ 반품안내

※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 관련한 안내가 있는 경우 그 내용을 우선으로 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안내 테이블
반품/교환방법
  1. 마이룸 > 주문관리 > 주문/배송내역 > 주문조회 > 반품/교환신청 ,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 오픈마켓, 해외배송주문, 기프트 주문시 [1:1상담>반품/교환/환불] 또는 고객센터 (1544-1900)
반품/교환가능 기간 변심반품의 경우 수령 후 7일 이내, 상품의 결함 및 계약내용과 다를 경우 문제점 발견 후 30일 이내
반품/교환비용 변심 혹은 구매착오로 인한 반품/교환은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지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은 제외)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악세서리 포함)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음반/DVD/비디오,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1)해외주문도서)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1) 해외주문도서 : 이용자의 요청에 의한 개인주문상품이므로 단순 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교환/반품 시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 고객 부담 (해외주문 반품/취소 수수료는 판매정가의 20%를 적용)
상품 품절 공급사 재고 사정에 의해 품절/지연될 수 있으며, 품절 시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빠르게 안내드리겠습니다.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바로가기

최근 본 상품